강릉아산병원

질병백과

  • 홈
  • 고객서비스
  • 건강정보
  • 질병백과
갑상선결절관련진료과목 가기








갑상선결절


갑상선이 부분적으로 커져 혹이 생기는 일은 가장 흔한 갑상선의 병이며 전 인구의 5% 내외에서 발견되는 매우 흔한 질환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갑상선결절은 양성이며 암인 경우는 전체 갑상선결절의 5% 정도에 불과하다.
갑상선결절이 있는 경우 갑상선암의 가능성을 확인하여 암인 경우 즉시 수술을 하여야 하나 양성 갑상선결절에서는 갑상선기능은 거의 정상인 경우가 많아 결절이 매우 커져서 주변 조직을 눌러 증상을 일으키지 않는 이상은 단지 미용적인 문제만이 될 뿐 결절 자체가 건강에 해를 주는 경우는 없다.





증상

갑상선의 결절이 있는 경우 자각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상당히 드물어 대부분의 갑상선결절은 우연히 발견된다. 대부분의 결절은 양성이며 양성결절은 다른 곳으로 퍼지는 일이 없고 자라나는 경우에도 서서히 자라나기 때문이다. 그러나 간혹 결절 내로 출혈이 되며 결절이 커지고 매우 아픈 경우가 있다.
이러한 경우에는 주사기로 결절 내에 출혈된 곳을 뽑아주면 즉시 통증이 가라?으며 결절도 사라지는 경우가 많다. 결절이 매우 커져서 주변 조직을 누르게 되면 숨이 차거나 침 삼키기가 곤란해 지는 등 압박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경우는 매우 드물다.
대부분의 결절은 단지 눈에 띄어 미용적인 문제만이 되다. 설사 갑상선결절이 갑상선암(악성결절)에 의한 경우라 하여도 자각증상이 나타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임상적으로 갑상선결절이 있을 때 암을 의심할 수 있는 경우는 다음과 같다.



1. 20세 이하의 젊은 연령에서 생기는 경우는 상대적으로 암의 가능성이 크며 특히 10세 이하의 경우는 암의 가능성이 높다.
   또한 60세 이상의 고령이 되면 갑상선결절이 매우 흔하게 발견되고 암의 빈도도 상대적으로 높다.
 
2. 남자에게는 갑상선결절이 생기는 경우가 적으나 일단 결절이 있으면 여자보다 남자에서 암의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다.
 
3. 결절이 매우 크거나 최근 수주에서 수개월 사이에 빨리 커진 경우에는 암의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암인 경우에는 하루 이틀 사이에 갑자기 커지지는 않는다. 이러한 경우는 결절 내로의 출혈에 의한 것이 가능성이 더 크다.
 
4. 결절이 돌같이 단단하거나 주변 조직이 유착되어 침을 삼킬 때 아래위로 움직이지 않는 경우는 암의 가능성이 높다.
 
5. 점차로 목소리가 쉬거나 음식물을 삼키기 어려워지거나 숨쉬기가 곤란하며 숨 쉴 때 쇳소리가 나는 등의 증상이 최근에 나타나 점차 심해지는 경우는 암의 가능성이 높다.
 
6. 갑상선결절이 있는 쪽의 목에 림프절이 커져서 만져지면 암의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갑상선암은 비교적 서서히 자라나므로 이러한 증상은 상당히 진행된 암에서만 나타나며 대부분의 경우 갑상선암은 뚜렷한 자각증상이 없다. 또한 단지 만져보는 것만으로는 암인지의 여부를 가리기 어렵다. 따라서 갑상선결절이 있는 경우는 암인지의 여부를 가리기 위하여 갑상선 세포검사를 일차적으로 시행한다.




양성 갑상선결절의 치료

세포검사 또는 조직검사 결과 확실한 양성으로 판명되면 비교적 치료는 간단하다. 크기가 작아 눈에 잘 띄지 않는 경우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고 경과를 관찰 하여도 된다. 단지 이 경우에도 한 번의 세포검사만으로 확실히 양성인지를 판정하는 것은 무리가 있을 수 있으므로 반복하여 세포검사를 시행하게 될 경우가 흔하다.
완전한 낭종(물혹)인 경우는 반복하여 주사침으로 물을 뽑아내면 크기가 현저히 줄어들고 때로는 사라지는 경우도 흔히 있다.
그러나 크기가 상당히 커서 미용상의 문제가 되거나 주위조직을 눌러 압박증상을 일으킬 때에는 수술을 하여야 한다. 수술할 정도가 아닌 경우는 갑상선호르몬제를 투여하면서 일부에서는 상당히 크기가 작아지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완전히 없어지는 경우는 상대적으로 드물며 크기가 줄어드는 경우에도 많은 시간을 필요로 한다.
대체로 크기가 작을수록 잘 반응하여 현저히 줄어들게 된다. 치료목적으로 투여하는 갑상선호르몬의 양을 결정하기 위하여 가끔 혈액검사를 통하여 용량을 결정하게 되며 이러한 정도의 용량에서는 부작용이 나타나는 일은 거의 없으므로 안심할 수 있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경우는 여러 가지 검사를 통해서도 암인지 여부가 확실하지 않는 경우이며 실제로 이런 경우는 드물지 않다.
이 경우는 일단 반복적으로 세포 검사를 하며 몇 달 간 결절이 완전히 사라지면 양성으로 간주할 수 있다.
그러나 결절의 크기가 줄지 않거나 커지는 경우는 암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으므로 반드시 수술을 하여야 한다.
목록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