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아산병원

진료예약ㆍ조회

  • 홈
  • 고객서비스
  • 건강정보
  • 건강컬럼
CT와 MRI검사의 차이는 무엇이며, 진단할 수 있는 질환은 무엇인가요?
부서영상의학과

컴퓨터 단층 촬영(Computer tomography, CT)은 컴퓨터 처리가 만들어내는 단층 촬영을 이용하는 의학 화상 처리 방식의 하나이며, 수많은 질환의 진단에 사용되지만 X-ray 상에서 불확실한 입체구조물의 내부상태를 정밀하게 확인하거나 급성출혈 및 뼈의 미세골절이나 석회화된 병변 등의 촬영에 적합한 검사입니다.

CT는 특히 촬영 시간이 짧고 별다른 준비가 필요 없어 응급상황에서 유용하게 사용되나 방사선(X-ray)을 이용한 검사이므로 과도한 촬영은 오히려 건강에 유해할 수 있습니다.

 

 

자기 공명 영상 ( Magnetic Resonance Imaging, MRI) 은 핵자기공명 원리를 사용하는 검사로 자기장을 발생하는 자기공명 촬영 장치에 인체를 넣고 고주파를 발생시키면 신체의 수소 원자핵이 공명하게 되며, 이때 나오는 신호의 차이를 측정하고 컴퓨터를 통해 재구성하여 영상화시키면 우리가 볼 수 있는 자기 공명 영상이 됩니다.
MRI는 근육, 연골, 인대, 혈관 등 연부조직을 높은 해상도로 관찰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움직임이 비교적 적고 정확한 검사가 필요한 뇌질환, 척추질환, 골수염, 무혈성 괴사 등의 질환의 진단에 주로 사용됩니다.

 

 

MRI는 CT와 비교하여 방사선을 이용하지 않지만 많은 시간이 걸리고 움직임에 취약하여 환자의 협조가 없이는 불완전한 검사가 될 수 있으며 비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CT와 MRI 중 더 좋은 검사가 있는 것이 아니라 환자의 증상에 따라 좀 더 정확히 진단할 수 있는 방법이 다르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의사의 판단이 중요합니다.

이전글
신생아황달은 반드시 입원치료를 받아야 하나요?
이전글가기
다음글
여성호르몬 제제는 유방암 발생 확률을 높인다는 말이 있는데 사실인가요?
다음글가기
목록가기
top